고무신에서 시작한 국내 신발산업은 침체기를 용인출장샵 이겨내고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고 있다. 트렉스타, RYN 코리아, 비트로, 이너스 코리아 등이 세계 시장에 진출해있다. 한국무역협회 등의 자료를 보면 2016년 기준으로 국내 신발 제조업체는 493개사로 종사자는 1만1천538명이다. 수출 규모는 전주출장샵 4억8천500만 달러다. 부산에만 국내의 절반가량인 230개 업체가 있고, 종사자는 5천864명이다. 국내의 신발 수출실적은 2009년 이후 글로벌 경제 위기 속에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다가 최근에는 유럽발 세계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수출이 급감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부산의 신발 수출은 2015년 이후 꾸준한 상승세다. 2017년 수출액은 2억1천6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4.3% 증가했다. 부산시와 관련 기관은 신발 공정 광명출장샵 자동화와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 신발산업진흥센터는 ‘부산브랜드 신발 육성사업’의 하나로 해마다 부산지역 김해출장샵 신발업체 5개사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젊은 아이디어로 창업한 스타트업 4개사를 추가해 지역 신발업체 9개사를 선정하고 기술개발 및 사업화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차세대 신발산업을 이끌 대학생들의 활약도 눈에 띈다. 2017년에는 ‘제비'(swallow)를 모티브로 동의대 산업디자인학과 김원우 씨가 디자인하고 지역업체인 지패션코리아가 제품으로 만든 ‘스왈로우’ 2천400켤레가 출시 한 달 만에 완판되기도 했다. 부산경제진흥원이 ‘신발디자이너 양성사업’ 프로젝트로 추진한 결과였다. 같은 해 6월 신라대 김현지 씨가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2017 국제신발디자인경진대회(IFDC)’에 출품한 아동화 디자인이 동상을 받았다.